‘스파이 혐의’ WSJ 기자, 러시아에 구금…냉전 종식 이후 처음

관리자
2023-03-31
조회수 193

러시아 연방보안국에 의해 간첩 혐의로 체포된 월스트리트저널 기자 에반 게르시코비치.[사진 제공 = WSJ 캡처]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 기자가 러시아에서 간첩 혐의로 구금됐다고 러시아 인테르팍스, 스푸트니크 통신 등이 3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러시아 연방보안국(FSB)은 이날 WSJ 모스크바 지국 소속의 미국 국적 에반 게르시코비치(32) 특파원을 간첩 혐의로 러시아 중부 도시 예카테린부르크에서 구금했다고 밝혔다.

FSB는 “게르시코비치는 미국 지시에 따라 러시아 군산 복합 기업 중 한 곳의 활동에 대한 기밀 정보를 수집했다”고 발표했다.

그러나 FSB는 게르시코비치의 혐의를 입증할 구체적 증거는 제시하지 않았다.

AP통신에 따르면 냉전 이후 미국인 기자가 러시아에서 간첩 혐의로 체포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만약 유죄 판결을 받을 경우 최대 20년의 징역형에 처할 수 있다.

게르시코비치는 WSJ 모스크바 지국 특파원으로 러시아와 우크라이나를 취재해 왔다. 러시아 외교부로부터 언론인으로 승인을 받았다.



전종헌 매경닷컴 기자(cap@mk.co.kr)


0 0



찾아오시는 길



제보 및 문의




회사주소    경기도 이천시 마장면 서이천로 142-101             발행인겸 편집인   임종빈 원장                 청소년보호책임자   강남주               개인정보보호책임자   한혜원

관리자이메일   hheawon@hanmail.net             전화번호   031-336-4140                           

제 호 명   이천i문화인터넷신문           등록번호   경기.아51600             등록일   2017년 7월 28일      Hosting by (주)아임웹

이천i문화인터넷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2019 이천i문화인터넷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