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신규 확진 6만5000명…“심각한 비상 상황 향하는 중”

woodenmaster@naver.com
2021-11-18
조회수 7

독일 신규 확진 6만5000명…“심각한 비상 상황 향하는 중”                                                    

  하루 새 1만2천명 늘어…더 강력한 방역대책 의결

백신접종·음성증명자만 대중교통·사무실 접근 허용

한겨레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 18일 독일 의회에서 마스크를 쓰고 코로나19 대책을 논의하는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베를린/A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독일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하루 만에 6만명 넘게 늘었다. 앙겔라 메르켈 총리는 현재 독일의 코로나19 감염세가 극적이라며 시급히 대응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고, 연방의회는 강력한 감염 방지 대책을 의결했다.

< 에이피>(AP) 통신 등은 18일 독일 로베르트코흐연구소(RKI) 등을 인용해 독일의 일일 신규 확진자가 6만5371명을 기록해 전날(5만2826명)보다 무려 1만2545명이나 늘었다고 밝혔다. 독일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6만명을 넘어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로타 빌러 로베르트코흐연구소장은 “이 수치도 덜 집계되었을 가능성이 있다”며 실제 감염자는 그보다 2~3배는 많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우리는 현재 심각한 비상상황을 향해 가고 있다. 지금 대응책을 취하지 않으면 정말로 끔찍한 크리스마스를 맞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메르켈 총리도 전날 “현재 독일의 팬데믹 상황은 극적이다. 나는 달리 표현할 말을 못 찾겠다”며 “집중치료 시설이 가득 찬 뒤 대응에 나서면 재앙이 될 것이다. 그때는 이미 늦다”고 말했다. 현재 독일의 신규 확진자는 크게 늘고 있지만, 사망자나 중증 환자 수는 영국 등에 비해 적은 편이다.

독일 연방의회는 이날 치열한 논의 끝에 코로나19를 막을 수 있는 새 감염 방지 대책을 의결했다. 이 안의 핵심은 백신 접종자와 음성 증명자만 대중교통이나 사무실 접근을 허용하는 내용이다. 영국 <비비시>(BBC) 방송은 “이미 독일 여러 주에선 백신을 맞지 않은 사람들은 카페, 바, 체육관, 미용실 등 실내 시설들을 사용할 수 없다”고 전했다. 곧 퇴임하는 메르켈 총리는 코로나19 확진자 급증세를 막기 위한 대응책을 논의하기 위해 16개 주지사들과 만날 예정이다.

길윤형 기자 charisma@hani.co.kr

벗 덕분에 쓴 기사입니다. 후원회원 ‘벗’ 되기
더불어 행복한 세상을 만드는 언론 한겨레 구독신청 하기‘주식 후원’으로 벗이 되어주세요!


0 0



찾아오시는 길



제보 및 문의




회사주소    경기도 이천시 마장면 서이천로 142-101             발행인겸 편집인   임종빈 원장                 청소년보호책임자   강남주               개인정보보호책임자   한혜원

관리자이메일   hheawon@hanmail.net             전화번호   031-336-4140                           

제 호 명   이천i문화인터넷신문           등록번호   경기.아51600             등록일   2017년 7월 28일      Hosting by (주)아임웹

이천i문화인터넷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2019 이천i문화인터넷신문 All Rights Reserved.